data_blog_top4.jpg

서울 주요대학(’16학년도) 어학특기자 전형 분석

▲ 참고자료 : 사교육걱정없는세상 보도자료(2014.11.11.), 상세내용은 첨부파일 참조

▲ 대상(‘가나다’순) : 건국대, 경희대, 고려대, 동국대, 서강대, 서울대, 서울시립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연세대, 이화여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 홍익대

▲ 수록 숫자는 반올림되었기 때문에 개별 숫자와 합계의 불일치 경우가 있으며, 이미지는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음


개요

 본 단체는 지난 9월 25일, 교육부의 대입 수시전형 개선 뱡향인 ‘특기자전형·논술전형 축소’, ‘수시전형 수능 최저학력기준 적용 비율 완화에 대한 대학의 반영 실태’를 분석하여 발표하고, 주요 15개 대학 중 교육부의 개선 요구 사항을 전체적 혹은 부분적으로 위배한 대학에 대해 개선을 요구한 이래, 각 전형별 실태 분석 결과를 발표하기로 하였다. 그 첫 번째로 어학 특기자 전형을 분석한 결과, 개선 3대 기준을 모두 위반한 대학은 고려대와 연세대로 밝혀졌으며, 특기자전형 자체를 폐지한 대학은 건국대, 서울대, 서울시립대, 성균관대, 중앙대, 홍익대 등 6개 대학으로 나타났다.    

 

제1기준 : 2015년도에 비해 어학특기자 전형 모집인원 축소

 15개 대학 중에서 9개 대학이 어학특기자 전형 운영 계획을 밝혔으며, 2015년도에 운영했으나 2016년도에 폐지한 대학들(건국대, 중앙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 대학들의 어학특기자 전형 모집인원은 1,354명으로 2015년도(1,326명)에 비해 28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이 전형을 운영하기로 한 대학들의 대부분이 모집인원을 그대로 유지하거나 미미하게 감소시켰으며, ‘고려대와 연세대의 모집인원 증가’와 ‘경희대의 전형 부활’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제2기준 : 모집단위별 특성에 따라 불가피한 사유가 있는 경우, 제한적 운영

 2016학년도 시행 계획에서 고려대는 어문계열 뿐 아니라 경영대학, 정경대학(정치외교학과, 경제학과, 통계학과, 행정학과), 미디어학부 등 인문계열의 광범위한 전공에서 어학 특기자를 모집하고 있으며, 숙명여대는 인문계열(역사문화학과, 문화관광학부, 홍보광고학과, 법학부, 경영학부 등)은 물론 예체능계열(멀티미디어과학과, 의류학과, 식품영양학과 등 자연계열, 시각·영상디자인과, 산업디자인과 등)에서도 어학특기자를 모집하고 있다. 그리고 연세대는 어학특기자를 모집하는 학과를 ‘언더우드 국제대학’이라 이름 붙였으나, 이 대학에는 테크노아트학부, 융합사회과학부, 융합과학공학부 등이 소속되어 있어 사실상 문이과를 아우르는 학과에서 어학 특기자를 모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3기준 : 공인어학성적, 외국어에세이, 외국어면접 등 억제

 사교육 부담 축소를 위한 제3기준에 대해 살펴보면, 어학특기자 전형을 운영하겠다는 9개 대학 중, 공인어학성적을 반영하지 않겠다고 밝힌 대학은 4개 대학(경희대, 연세대, 한국외대, 한양대)밖에 없었으며, 공인어학성적을 대학 지원자격으로 명시하여 활용하는 대학은 2개 대학(동국대, 한양대)으로 나타났다. 특히, 동국대는 서울대 인문대학과 사회과학대학의 석박사과정 토플(IBT) 기준보다 높은 수준을 요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도자료_2016학년도 서울 주요대학 어학특기자전형 실태.hwp

 

작성 : 민유리(교육통계센터 연구원) | yulesam62@gmail.com, 02)797-4044~6(내선 505) | 게시물 활용시 출처 필수 기재

사교육걱정없는세상 후원신청

Posted by 교육통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