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a_blog_top4.jpg

4개 언론사 ‘교육섹션’ 사교육 홍보 기사 분석

▲ 참고자료 : 사교육걱정없는세상 토론회 자료집(2014.11.20.) 및 보도자료(2014.12.2.), 상세내용은 첨부파일 참조

▲ 분석대상 : 2014년 6~8월(3개월) 간의 조선·중앙·동아·한겨레 일간지 ‘교육섹션’ 사교육 홍보 기사

▲ 수록 숫자는 반올림되었기 때문에 개별 숫자와 합계의 불일치 경우가 있으며, 이미지는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음


■ 각 언론사의 교육섹션 및 교육법인 현황

 우리나라 일간지의 교육섹션은 2000년 한겨레가 최초로 ‘함께하는 교육’을 만든 것을 시작으로, 2000년대 초중반 사교육 시장이 활발해지면서 각 언론사에서 창간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일간지의 교육섹션이 발행되면서 교육법인을 통한 각 언론사의 교육시장 진출이 활성화되었으며, 조선일보 (주)조선에듀케이션은 2007년, 중앙일보 교육법인(주)은 2000년, 동아일보 (주)동아이지에듀는 2009년, 한겨레신문 한겨레교육(주)는 2008년에 법인화가 되었다. 이러한 교육법인에서는 “①교육섹션 발행 ②교육체험 프로그램·캠프 ③각종 대회·인증시험 ④학원·온라인 강의 ⑤유학 ⑥문화·이벤트 ⑦평생교육센터 ⑧출판·미디어·기타” 등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특히, (주)조선에듀케이션에서는 8개 분야의 사업을 모두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각 언론사의 기사형 광고(advertorial) 모니터링

 ○전반적 분석

  본 단체 회원 11명으로 구성된 모니터링단이 2014년 6~8월(3개월) 간의 조선, 중앙, 동아, 한겨레 4대 일간지의 교육섹션 지면을 대상으로 기사형 광고를 분석하였으며, 그 기준은 한국광고자율심의기구의 심의 세칙 제1조와 제3조에 위반되는지의 여부를 살펴보았다. 단, 모니터링단 각자가 인식한 내용이 상이하기 때문에 1명 이상이 인식한 경우와, 6명 이상, 9명 이상이 인식한 경우를 구분하였다.

 

 교육섹션의 내용 중에서 광고 및 단신을 제외한 전체기사수가 가장 많았던 경우는 조선일보(100건), 한겨레신문(55건), 동아일보(33건), 중앙일보(23건)이었다. 그리고 각 언론사의 전체기사 대비 모니터링단 1명 이상이 기사형 광고로 인식한 비율은 조선일보(62.0%)가 가장 높았으며, 그 다음으로는 동아일보(51.5%), 중앙일보(17.4%), 한겨레신문(3.6%) 순이었다. 즉, 각 언론사의 전체기사 대비 기사형 광고로 인식된 비율은 조선일보가 가장 높았고, 한겨레신문이 가장 낮게 나타난 것이다. 또한 모니터링단 6명(55%, 과반) 이상이 기사형 광고로 인식한 비율과 9명(82%) 이상이 기사형 광고로 인식한 비율 모두 조선일보가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모니터링단 과반수 이상이 기사형 광고로 인식한 비율을 언론사별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유형별 분석

 언론사 교육섹션의 기사형 광고를 사교육 범위별로 살펴보면, 사교육 업체에서 주관하는 학원 홍보나 상품 및 교재 홍보를 의미하는 ‘사교육 업체 프로그램’이 가장 많은 비중(50.8%)을 차지했다. 여기에 ‘학교 및 학원에서 주최하는 캠프, 경시대회, 설명회’의 비중(20.6%)까지 합하면 사교육 업체에 의한 기사형 광고가 71.4%에 이르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단, 학교 주최는 고려하지 않음).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는 ‘사교육 업체 프로그램’이 가장 많았고, 한겨레는 ‘언론 교육법인 프로그램’이 가장 많았다. 또한, 위반 사유별로 살펴보면, ‘기사로 오인할 만한 표현(기자 이름이나 이메일 등을 언급하는 바이라인 기재)을 사용하여 위반하는 경우’가 많았으며, 이러한 표현과 동시에 ‘광고라는 것을 명시하지 않은 경우’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 형식별로 살펴보면, 논평이나 작성기자의 의견을 넣지 않고 사실을 있는 그대로 독자에게 전달하는 ‘스트레이트’ 기사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 홍보성 기사에 대한 설명없이 사실만 나열하는 수준에 그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기사 작성자별로 살펴보면, 내부기자가 작성한 경우가 가장 많았으나, 학원 관계자가 작성한 경우도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 윤리강령 및 실천요강 위반사례의 급증

 신문의 기사형 광고와 관련된 법률은 “신문 등 진흥에 관한 법률(이하, 신문진흥법)”이 있으나, 기사와 광고를 구분하는 구체적인 기준 등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그리고 이 법 이전, “신문 등의 자유와 기능보장에 관한 법률(이하, 신문법)”의 경우에는 광고와 기사를 명확히 구분하지 않고 편집하는 경우 2,000만원 이하의 과태료에 처하는 규정이 명시되어 있었으나, 2010년 1월 25일 “신문법”에서 “신문진흥법”으로 개정되면서 위 규정이 삭제되어 자율적 규제만이 가능하게 되었으며, 이로 인해 신문광고의 윤리강령과 실천요강 위반 건수는 급격히 증가하게 되었다고 판단할 수 있다.

 

 

보도자료_기사형광고.hwp

 

작성 : 민유리(교육통계센터 연구원) | yulesam62@gmail.com, 02)797-4044~6(내선 505) | 게시물 활용시 출처 필수 기재

사교육걱정없는세상 후원신청

Posted by 교육통계

댓글을 달아 주세요